본문 영역 가기 주메뉴 영역 가기

NEWS & PR

NO 140 2018-04-26
SUBJECT 대홍기획 박선미 ECD, ‘2018 뉴욕 페스티벌’ 결선 심사위원 위촉

(4월 5일) 마케팅솔루션컴퍼니 대홍기획(대표이사: 이갑)의 박선미 ECD(상무)가 세계 3대 광고제 중 하나인 뉴욕 페스티벌(New York Festivals)의 결선 심사위원(Executive Jury)에 위촉됐다. 박선미 ECD는 전세계 30명의 크리에이티브 리더로 구성된 결선 심사위원단 중 유일한 한국인으로, 오는 4월 20일부터 나흘간 미국 뉴욕에서 2018 뉴욕페스티벌 결선 진출작을 심사하게 된다.

 

뉴욕 페스티벌은 칸 국제광고제, 클리오 광고제와 더불어 세계 3대 광고제로 꼽히는 상으로, 50개국 이상에서 모인 예선 심사위원(Grand Jury) 300명의 공정한 심사를 거친 작품만이 결선에 오르게 된다. 이 중 박선미 ECD를 포함한 30명의 결선 심사위원이 부문별 최종 수상작을 가려내게 되며, 결선 심사위원은 공정하고 평등한 심사를 위해 별도의 위원장직이 없다는 것이 특징이다.

 

대홍기획 박선미 ECD는 2000년 대홍기획 카피라이터로 입사하여 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롯데카드 등의 굵직한 브랜드를 담당하며 다작의 히트광고를 만들었으며, 다양한 광고주 영입에 기여했다. 그 밖에, 국내 중소 디지털 스타트업과의 협업으로 혁신적인 크리에이티브 역량을 발휘하고, 국내외 유수 광고제의 심사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2012년 롯데그룹 출신의 1호 여성임원으로 발탁되어 현재 대홍기획 크리에이티브솔루션 1본부의 수장을 맡고 있는 박선미 ECD는 문화체육관광부 및 서울시 자문 역 등을 통해 업계에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한편, 대홍기획은 2014년 롯데제과 <가나 뇌파테스트>로 부산국제광고제에서 크리스탈상을 수상했으며, <유니세프 오뚝이 모금함>으로 스파익스 아시아(Spikes Asia) 광고제 파이널리스트에 올랐다. 뉴욕 페스티벌에서는 2016년 부산시와 함께한 <핑크라이트 캠페인>으로 파이널리스트에 올랐으며, 이에 앞서 2011년에는 롯데칠성음료 <2% 부족할 때> 캠페인으로 은상과 동상을 받은 바 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