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영역 가기 주메뉴 영역 가기

NEWS & PR

NO 133 2017-04-04
SUBJECT 대홍기획 박윤진CD, 뉴욕페스티벌 심사위원 위촉

마케팅솔루션컴퍼니 대홍기획(대표이사: 이갑)의 박윤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가 세계 3대 광고제 중 하나인 뉴욕페스티벌의 크리에이티브 마케팅 효과 부문(Creative Marketing Effectiveness) 심사위원으로 위촉됐다. 

 

박윤진 CD는 크리에이티브 마케팅 효과 부문 심사를 맡아, 독창적인 전략으로 마케팅 문제점을 획기적으로 타파한 캠페인을 중점적으로 평가할 예정이다. 해당 부문은 뉴욕페스티벌에서 가장 주목받는 부문 중 하나로, 대홍기획은 지난 2011년 롯데칠성음료 ‘2% 부족할 때’ 캠페인으로 마케팅 효과 부문에서 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심사위원으로 위촉된 박 CD는 참신한 인사이트로 주목받는 젊은 크리에이터다. 

 

한국관광공사의 여행주간 캠페인으로 대한민국광고대상 및 소비자가 뽑은 좋은 광고상을, 유니세프 IMC 캠페인으로 올해의 광고상 등 한국을 대표하는 광고제에서 다수 수상했다. 최근에는 온에어 이틀 만에 100만뷰를 돌파해 화제가 된 롯데제과 가나초콜릿 '가나로 말해요', 대한민국 랜드마크인 롯데월드타워의 오픈 광고 'Imagine New Korea', 롯데그룹 최초 22개사 합작광고인 '옴니로 산다' 등 다수의 유명 캠페인을 지휘했다. 

 

이와 함께, 박 CD는 디지털∙뉴미디어∙세일즈 프로모션이 통합된 새로운 커뮤니케이션을 꾸준히 시도해온 점을 인정받아 이번 마케팅 효과 부문 심사위원으로 발탁됐다. 

 

1957년 창설된 뉴욕페스티벌은 매체 및 경쟁 부문이 가장 다양한 광고제로 세계적 권위를 자랑한다. 국제광고협회(IAA)에서는 뉴욕페스티벌을 칸 라이언즈∙클리오 광고제와 함께 세계 3대 광고제로 꼽는다.